새벽 두시

  • 原唱:바닐라맨션
字型
作詞: 서지음 作曲: 범키 , 한재준 (takey)

하루는 지났고
내일은 멀었고
감당하기 힘들만큼
무거운 정적만이 남아
눈만 깜박이다
벽들과 천장은
점점 내게 다가와
혼자 벌을 받는 시간
내게 마지막 남은 일과
사랑할 때 더 사랑할 걸
끝까지 참 못났다
이제와 후회 해봐도
소용없다는 거 알지만
첨이자 마지막
없었고 없을 사람
미안해 그걸 내가
너무 늦게 깨달아서
항상 내 새벽은
이렇게 무섭고 긴가 봐
겨우 숨을 쉰다
나에겐 공기마저도 아까울 거야
잘해준 것 보다 잘 못해준 게
끝도 없이 자꾸 떠올라
할 수 있을 때 다 해볼 걸
그땐 그걸 몰랐다
슬픔도 너의 희생도
그때는 왜 안보였을까
첨이자 나에겐 마지막
없었고 없을 사람
미안해 그걸 내가
너무 늦게 알아버려서
항상 내 새벽은
이렇게 무섭고 긴가 봐
넌 이별했을까 날 벌써 잊었을까
혼자 나지막이 너를 불러본다
첨이자 마지막
두 번은 없었고 없을 사랑
미안해 그걸 내가
너무 늦게 알아버려서
항상 내 새벽은 깊고 길다


    • 原唱:바닐라맨션
    字型
    作詞: 서지음 作曲: 범키 , 한재준 (takey)

    하루는 지났고
    내일은 멀었고
    감당하기 힘들만큼
    무거운 정적만이 남아
    눈만 깜박이다
    벽들과 천장은
    점점 내게 다가와
    혼자 벌을 받는 시간
    내게 마지막 남은 일과
    사랑할 때 더 사랑할 걸
    끝까지 참 못났다
    이제와 후회 해봐도
    소용없다는 거 알지만
    첨이자 마지막
    없었고 없을 사람
    미안해 그걸 내가
    너무 늦게 깨달아서
    항상 내 새벽은
    이렇게 무섭고 긴가 봐
    겨우 숨을 쉰다
    나에겐 공기마저도 아까울 거야
    잘해준 것 보다 잘 못해준 게
    끝도 없이 자꾸 떠올라
    할 수 있을 때 다 해볼 걸
    그땐 그걸 몰랐다
    슬픔도 너의 희생도
    그때는 왜 안보였을까
    첨이자 나에겐 마지막
    없었고 없을 사람
    미안해 그걸 내가
    너무 늦게 알아버려서
    항상 내 새벽은
    이렇게 무섭고 긴가 봐
    넌 이별했을까 날 벌써 잊었을까
    혼자 나지막이 너를 불러본다
    첨이자 마지막
    두 번은 없었고 없을 사랑
    미안해 그걸 내가
    너무 늦게 알아버려서
    항상 내 새벽은 깊고 길다

      建立新的分類

      歌單編號

        錯誤回報


        前往登入會員
        掃CODE或分享這首歌給朋友